삶, 묵상2019. 7. 11. 11:44

https://youtu.be/gNbctxTEL-U

나의 말이 그대를 향해 걸어간다.

나의 소리가 그대를 향해 불어간다.

긴 세월 언 땅 속에서 세월을 보낸 나의 말과 소리들이

이제야 자기의 계절을 맞이했다.

그래서 당신은 계절이다.

이제껏 존재한 적 없는, 5의 계절이다.

내 인생에서 단 한 번뿐인 계절.

당신을 만나고 나는 노래를 잃어버렸다.

당신이 살아있는 노래였으므로.

나의 남은 삶이 당신이라는 계절 앞에 거짓이지 않기를.

나의 남은 삶이 당신이라는 노래 앞에 잘못 찍힌 음표가 아니기를.

 

내 인생, 단 한 번뿐인 계절.

 

/

 

[The season titled "You"]

 

My language is walking towards you.

My voice is blowing at you.

The words and sounds of my words that I have spent years in the frozen ground,

It is now his season.

So you are the season.

It's a fifth season, never before existed.

Only once in my life.

I met you and I lost my song.

Because you were a living song.

May my remaining life not lie before the season of you.

My remaining life is not the wrong note in the song "You."

 

My life, the only season.

'삶, 묵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욱 아무것도 아닌 것  (0) 2019.07.13
비의 언어에 관한 이야기  (2) 2019.07.13
당신이라는 계절  (0) 2019.07.11
가을에 죽어야 할 이유  (2) 2019.07.11
생명 3부작 - 2 '죽음'  (0) 2019.07.10
20190708 - 옥상 스케이팅 (+ music)  (0) 2019.07.08
Posted by 소설읽어주는남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