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 묵상2019. 7. 2. 22:13


[제목이 가장 마지막 줄에 있는 시]



당신의 꽃 같은 얼굴을.
당신의 별 같은 얼굴을.
내 가슴에.

그리워진 당신의 모든 얼굴을
내 가슴에 담고.

가슴 위에 손을 얹고. 매일 밤.

이제는 가슴 속에서조차 희미해져 가는.
꽃 같은 당신의 얼굴을.
별 같은 당신의 얼굴을.
매일 밤.
쓰다듬기...
그리고 기도하기.

당신이 나의 목소리를 듣고 내게 왔듯이.
당신이 우연히 마주친 거리의 나를 따라왔듯이.
나를 당신 곁으로.
이제 나를 당신 곁으로.

당신 얼굴뿐인 가슴으로 살아온 나를.
이제는 당신 곁으로.





제목 . 당신을 먼저 떠나보낸 나의 임종을 맞이하여


/


[A poem whose title is in the last line.]


Your flower-like face.

Your starlike face.

In my heart.


All your missing faces.

Put it in my chest.


with my hands on my chest every night.


It's fading even in my heart.

Your flower-like face.

Your starry face.

every night

Patting...

And pray.


As you heard my voice and came to me.

Just as you followed me on the street you bumped into.

I'll be with you.

Now, I'm going to be with you.


I've been living with your face in my heart.

Now by your side.



The title.: It's my dying day that I sent you away first.


Posted by 소설읽어주는남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