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 묵상2018. 5. 10. 12:24




몇 해 전부터인가 봄 안에 가을이 숨어들기 시작했다.

짧아진 가을에 대한 보상인지, 아니면 봄부터 이미 가을을 기다리는 마음들을 향해 보내는 가을의 전보인지...

아무튼 찬 공기와 청명한 하늘이 참으로 좋다.


youtube : https://www.youtube.com/channel/UCXbdgLjkg7QQxFqAglMiJ0Q


 

'삶, 묵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 딸아이에게 용돈을 주며...  (0) 2018.06.29
[묵상] 존재의 슬픔  (0) 2018.05.17
[삶] 봄 안의 가을  (0) 2018.05.10
[삶] 세월은 이미 나보다 빨리 흘러가 있다.  (0) 2018.05.03
[삶] 벌레 같은 삶  (0) 2018.04.23
[삶] 악몽을 피하는 방법  (0) 2018.04.21
Posted by 소설읽어주는남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