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용서한다. 어머니의 삶을 몰랐던 나를.

병자처럼 마른 몸으로 두 아이의 삶을 떠안았던 한 여자의 인생에 부모라는 무게의 올가미를 씌워 질책했던 나를.

그녀의 삶이 틀렸다고,

나를 사랑했던 방식이 틀렸다고,

그건 내가 원하는 방식이 아니었다고, 그녀만의 사랑의 방식을 벼랑으로 떠밀었던 어린 시절의 이기적이고 오만했던 나를, 나는 용서한다.

하지만 나는 여전히 그녀를 용서할 수 없다. 내게 잘못한 것이 없기 때문이다. 그녀의 삶이 무죄이기 때문이다. 그녀는 그저 평범한 두 아이의 엄마이자, 성실한 호스티스였을 뿐이다.

 

/

 

My story, which may be a true story 4 - A bar madam, my mother

 

I forgive myself for not knowing my mother's life.

I was chastised for putting a trap of parents on a woman's life that had taken on her two children's lives with a thin body like a sick person.

Her life was wrong,

The way she loved me was wrong,

It wasn't the way I wanted it, I forgive me for being selfish and arrogant in my childhood, who pushed her own way of love to the brink.

But I still can't forgive her. Because there is nothing wrong with her, for her life is innocent. She was just a ordinary mother of two children and a sincere hostess.

<Translated by https://papago.naver.com>

[youtube - https://www.youtube.com/channel/UCXbdgLjkg7QQxFqAglMiJ0Q]

Posted by 소설읽어주는남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